> 뉴스 > BBS부산뉴스
제   목 :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대위, 국정조사.책임자 처벌 요구
등록일 : 2017-02-17 글쓴이 :  보도부    
첨부파일 : 없음
법원이 한진해운 파산을 선고하자 부산지역 항만물류업계는 국정조사와 책임자 처벌, 실직자 대책 등을 요구했습니다.

전국해양산업노동조합연맹, 부산항만산업협회 등으로 참여한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 오후 부산 동구 마린센터에서 '한진해운 파산 선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수 십 년 동안 근로자가 피땀 흘려 키워온 한진해운이 파산을 맞게 된 것은 정부 때문이라며 언제 다시 강력한 국적선사를 키울 수 있을지 의문이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운업은 우리나라 수출입 99%를 담당하는 국가기간산업이지만 정부와 한진해운 경영진의 무능으로 제1의 국적 선사가 파산했다며 천문학적인 경제 손실과 부산항의 추락을 우려했습니다.

비대위는 한진해운 파산으로 예상되는 피해에 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파산한 한진해운의 자산을 처분해 미수금을 받아야 하지만 남은 자산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협력업체들이 걱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전글    부산 연구학교 신청 제로...교육부, 철회한 지역 경위 파악 나서
다음글    부산은행, 대학생 홍보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