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BS부산뉴스
제   목 : '부산 평화의 소녀상 조례 '상정 보류에 지역 정치권 공방 가열
등록일 : 2017-05-19 글쓴이 :  보도부    
첨부파일 : 없음
부산 평화의 소녀상 관련 조례안이 상정되지 못한 것이 부산시의회 절대 다수당인 자유한국당과 부산시의 합작품으로 드러나자 지역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정명희 의원은 오늘 부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상정 보류 명분으로 문희상 일본 특사의 방일을 거론한 것은 꼼수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박재민 부사시 행정부시장이 조례 논의 전에 전화해 상정보류를 압박한 것은 시의회와 자신에 대한 모독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대응에 나선 자유한국당 박재본 의원은 문희상 특사가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부산시당위원장에게 상정보류를 요청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이는 민주당의 뜻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같은 이야기를 전해들은 박재민 부시장이 백종헌 의장과 이진수 복지환경위원장에게 전달했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재본 시의원의 주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로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부산시 이만수 정무특보가 부산시당위원장에게 전화를 해 정명희 의원이 관련 조례 처리를 연기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거부입장을 단호하게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정치공세를 규탄하며 박재본 의원과 부시장이 해명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전글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다음글    방파제서 낚시하던 70대 추락사